SAVE THE DEVELOPERS <!> Upgrade IE 6 Now!

이 배너는 IE6 사용자에게만 보여집니다. 브라우저 업데이트로 보다 편리한 웹세상을 만나보세요!

«   2007/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怠業..

이 블로그는 태업(怠業)중입니다. :)
아니.. 당분간 태업하렵니다.
박수
^^;
TAG
 

저의 뇌나이랍니다.

그러니까 이게, 동건 횽아가 쇼파에 쪼그리고 앉아, 플러스펜 대가리 처럼 생긴 펜으로 눌러 눌러 주시는, 그거... 닌텐도... 그 두뇌개발 어쩌구 거시기 그 것과... 비슷한 건가요? :) 동건횽아는 집구석에 방콕하여, 미취학 아동들이나 할것 같은 조막만한 게임기 따위를 조물딱 거리며, 어울리지 않게 산수 놀이나 하고 자빠졌어도, 남들 입에서 '악~'소리가 나는데, 나는 멀리서 ...
TAG
 

George - Lie to me.

George


Download George - Lie To Me.mp3
George - Lie to me.

우연히 들었는데 미성에 반해 버렸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통 모르겠어요. 조지의 홈페이지에서 다른곡과 뮤직비디오를 감상하실수 있습니다. 나른한 오후라면.. 꼭 들러보세요. :)
TAG ,
 

Xero

Xero1 [xero]

Xero2 [xero]Xero3 [xero]

VS : XERO by kidrocky7
WP : discoball.smokescreen.lunchbox by j3concepts
Font : Calibri, Candara

옛추억을 더듬어 미란다도 꺼내봤어요. :) (침을 흘리며 주무셔야 했던 뽠사마 전격 캐스팅!)
 

원택 - Skit


Download 14. Skit.mp3

원택 - 1집 (The Immortality Of Soul, 2005) 중에서.. 14.Skit...

때론 코미디가 필요하다. (v_v)

 

남의 사이트도 내 맘대로 보자! - Stylish.

Sage에 넣어둔 불여우 한글 포럼의 한 질문 글타래를 보다가 새로운 확장을 하나 알았습니다. 바로 Stylish. 이름 만큼이나 Stylish하군요...=_=' userContent.css 를 이용해서 사이트의 css 를 변경해 볼수 있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를 더 쉽게 만들어 줍니다. :DStylish 확장 페이지. css계의 그리스 몽키래요. :P설치하고 나면 '상태 표시줄' 오른쪽에 백지위에 붓이 놓인듯한 ...
 

만세! US$ 100이야.

이제 수표 기다려 볼까요? 이미 몇몇분에겐 자랑해서 알고 계실거라 생각합니다만, (짜증내지 말아주셈..=_='') 드디어 제 애드 센스도 100불을 넘었습니다. 작년 6월 중순 즈음에 시작했으니, 달수로는 무려 7개월 정도? 아니 8개월인가? 굉장히 오래 걸렸습니다. :) 1년에 딱 10만원이 목표였어요. 그저 호스팅 비용과 도메인 비용만 메꿔 보려고... ;P 그러고 보면 목표치의 초과...
 

길건 - A.U. ready?

그러면은 이렇게 한번 해봐봐. 다가가서, 저랑 춤출래요? 이렇게 얘기해. 근데 모른척 하면은 바로 손잡고 스테이지에 나가서 춤을 춰버려. 그리고 이렇게 얘기해. A.U.ready?저런.. 쳐 맞을라.. 쯧쯔.. v_v''휘성이 featuring 한 '길건'의 두번째 앨범(Baby-G,2006) - 02. A.U ready? 섹시(sexy)한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요근래 쵝오 섹시가수는 단연코 "길건"이다! 이효리의 춤선...
 

짤방.

User inserted image

에.. 어디서 구했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오른쪽은 이민기? 왼쪽은 정구연인가?? 누구니 너희들? (정구연 드라마에서 예쁘더라. 자고로 여자 이름은 좀 구려야, 얼굴이 예쁜법! 아무튼 난 남자 같은 이름이 좋아.) 모르겠음.
근데, 비오는 날, 왜 빤쮸만 입고 있는거야?

좋아~ V_V'

 

폐인.

요즘들어 부쩍, 술 먹은 다음날은 그냥 버리게 된다. 입은 하루 종일 쓰고, 속은 하루 종일 뒤집히고, 머리는 하루 종일 왜 이리 무거운지... 통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몸이 안 좋아진걸까? 부스럭 부스럭, 어제 입었던 잠바 호주머니를 뒤져, 간신히 몇 대 남은 담배갑을 찾아, 오만상을 찌푸린채 옥상에 오른다. 아직도 소주맛이 느껴지는 신트림. 자고 일어났는데도 하나도 해독...